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김용 대변인이 31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찰 수사와 관련한 성명을 내고 “경찰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29일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친형 강제입원 의혹(직권남용죄)과 여배우 여배우 김부선씨 관련 의혹 부인(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등에 대해 고발한 혐의 조사를 위해 피고발인 으로 성남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성명은 조사 당시 무죄추정 원칙 등을 지키지 않은 경찰의 수사를 반박하는 내용이다.

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표적 여론호도 사례로 여배우 스캔들 건에 대한 경찰의 ‘검찰이관’ 언급을 들었다. 그는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불기소 처분 이유를 '혐의없음'이 아닌 '검찰이관'이라고 둘러댄 것이 여론호도의 대표적 사례다”며 “또 수사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듯 언론에 알리거나,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서면답변을 활용한 것을 조사거부로 왜곡하는 등 수사 내내 여론을 반복적으로 호도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경찰의 유례없는 여론호도가 선을 넘어 위험수위에 치닫고 있다”며 “유죄추정의 비정상적 형태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경찰이 이 지사를 겨냥해 변호사 출신 전문 수사인력 4명을 포함한 30여 명의 초대형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6개월간 집중수사를 벌였는데 그 과정에서 아무런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무죄이고, 유무죄를 판단할 수 없으면 무죄추정이 원칙인데 경찰이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성명에 이 지사가 조사 당일 경찰 수사에 대해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도 적시했다. 그는 “이 지사가 30년 경력의 변호사로서 지금과 같은 경찰의 행태는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재출석에 대한 경찰의 언론플레이도 그렇다. 지난 경찰 출석 당시 진술을 마친 시각이 오후 5시 반 밖에 되지 않았으므로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면 그 날 했어야지 다른 날 출석하라고 종용하고 이를 왜곡해 ‘재소환 거부’라며 언론플레이를 해서야 되겠나”라고 지적한 사실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일부 경찰의 이런 모습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촛불로 탄생한 정부의 경찰에 걸맞도록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