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은 31일 "5·18 성폭행 등을 개탄하며 국가 차원의 5·18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국방부, 국가인권위원회, 여성가족부 등으로 구성된 성폭력 공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발표를 접하고 그 끔찍한 반인륜적 범죄 행위에 대해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5·18 당시 무고한 시민에 대한 집단발포와 폭행·감금·고문, 암매장 등의 만행에 철저한 진상규명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성고문, 성폭행, 집단 성폭행까지 저질러졌다는 것이 이번 조사에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38년 동안 고통 속에서 피해 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국가의 사과 및 보상과 치료를 받지 못한 채 고통에 신음했을 무고한 피해 여성을 생각하면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다"며 "평생을 지옥과 같은 고통 속에서 살아왔을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진심 어린 사과와 치유 등 회복의 과정이 하루속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제라도 정부와 국회는 막중한 책임감을 통감하고 철저한 5·18 진상규명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 등 반인도적 범죄를 포함한 5·18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소상히 밝혀 더는 역사 앞에 죄인이 되지 않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