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주유소 탈바꿈 시킨 EV 전용 충전소 구축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 신규 개발
-충전 中 차 진단, 충전 예약 및 결제 등 특화 케어 서비스 제공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전기차 전용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MOU)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내연기관차의 대표적 상징물인 '주유소'를 전기차 전용 충전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모빌리티라이프스타일 충전소'로 SK네트웍스와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새 충전소 조성을 위해 차별적인 충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충전 인프라 개발에 나선다. 우선 350㎾급 초고속 충전기를 개발해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는 등 효율을 대폭 개선하고 현대차만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자체 개발해 편의성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특히 70㎾급 이상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 초고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약 20분 만에 80% 이상 충전을 할 수 있어 충전 시간을 기존 대비 약 30%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기존 50㎾급 급속충전기 사용 시 대비).

또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출시, '충전 예약 및 결제','충전 중 차 진단', '최적 경로 설정을 위한 경유 충전소 추천' 등의 기능을 제공해 편의성을 대폭 높인 전기차 특화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전기차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현대차만의 전기차 충전소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정립하기 위해 전용 브랜드를 설립한다.
SK네트웍스는 '모빌리티라이프스타일 충전소'를 위해 연면적 1,000평 이상의 랜드마크건설에 신축 투자를 진행하며 충전소 내 이용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접목된 복합 콘텐츠의 기획 및 운영에 나선다.


첫 번째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는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SK네트웍스 직영 주유소에서 추진되며, 총 10기의 신규 초고속 충전기가 설치된다. 현대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확대 차원에서 타사의 전기차 이용자에게도 충전소를 개방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단, 타사 차의 경우 충전 시간, 금액 등 상이).

양사는 이번 첫 번째 충전소를 기점으로 전국 대도시로 확대 및 주유와 충전이 합쳐진 하이브리드형 충전소 설립도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주유소를 전기차 전용 충전 스테이션으로 탈바꿈시킨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문화에 새로운 기점을 열 것"이라며 "향후에도 SK네트웍스와 지속적인 업무 협력을 통해 전기차 보급 활성화 및 충전 인프라 확충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SK네트웍스와 작년 9월 SK네트웍스 직영주유소 중 3곳의 일부 공간에 충전기를 설치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이후 전기차의 수요 증가 및 충전 인프라 구축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온전히 전기차 충전만을 위한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로 확대 구축하게 됐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기아차, 2019년 친환경차에 태양광 루프 탑재
▶ 다임러트럭코리아, 겨울 서비스 캠페인 전개
▶ 짚 랭글러, 세마쇼 '올해의 4x4/SUV' 어워드 수상
▶ 벤틀리, "7년 내 EV 출시할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