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용 브랜드 준비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손잡고 순수 전기차 전용 충전소를 구축한다.

현대차는 31일 SK네트웍스와 ‘모빌리티(이동수단)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엔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과 최태웅 SK네트웍스 모빌리티부문장 등이 참가했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 전용 충전소를 짓는다. 브랜드 또한 별도로 마련한다.
이와 함께 350㎾ 초고속 충전기를 개발해 충전 시간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이 초고속 충전기는 70㎾ 용량의 배터리를 20분 만에 80%가량 충전할 수 있다.

또 현대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적용하는 등 각종 편의 시설을 마련한다. 뿐만 아니라 전기차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놓고 예약·결제 서비스, 차량 진단, 충전소 검색 기능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연면적 3305㎡ 이상의 랜드마크 개발에 투자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유소를 전기차 충전소로 탈바꿈시킨 모빌리티(이동수단)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통해 친환경성 확대에 힘쓸 것”이라며 “전기차 보급과 활성화, 충전 인프라 구축 등에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