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만268가구…48% 줄어
주택업계 "11월 계획 3분의 1"
지난달 주택 인허가 물량이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인허가 물량이 전국 3만268가구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48.2% 감소한 수치다. 5년 평균치(5만3212가구)와 비교해도 43.1% 줄었다. 수도권은 1만6524가구로 작년보다 45.5%, 지방은 1만3744가구로 51.2%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만38가구로 51.4%, 아파트 외 주택은 1만230가구로 40.8% 줄었다.
공동주택 분양도 크게 줄었다. 지난달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전국 1만9484가구로 지난해 동월 대비 22.7%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9·13 부동산시장 안정 대책 이후 건설업계가 사업 속도를 조절한 영향이 있다”며 “지난해 9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활을 앞두고 인허가 물량이 많아 기저효과로 올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분양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중견·중소 주택업체는 직격탄을 맞았다. 대한주택건설협회가 회원사 7712곳을 대상으로 11월 분양 계획을 집계한 결과 전월(8052가구)의 3분의 1 수준인 2757가구에 그쳤다. 수도권에서는 단 한 건의 분양도 없었다. 여기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최근 하반기 분양 예정이던 위례신도시, 성남 판교 대장지구, 과천 내 건설사에 분양보증 연기를 통보했다. 대한주택건설협회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분양이 한 건도 안 이뤄지는 것은 수년 만에 처음”이라며 “분양시장이 침체기로 들어서면 중견·중소업체가 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