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평양회담서 기업총수 면박
조명균 "남북관계 속도 내자는 것"

사진=연합뉴스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지난 9월 남북한 정상회담 당시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을 찾은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막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옥류관 행사에서 대기업 총수들이 냉면을 먹는 자리에서 이 위원장이 불쑥 나타나 정색하고 ‘아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했다”며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보고 받았느냐”고 물었다. 조 장관은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며 “(이 위원장이) 불쑥 온 것은 아니고 그 자리에 있었다”고 대답했다. “이 위원장이 총수들에게 왜 그런 핀잔을 준 것이냐”는 정 의원의 질문에 조 장관은 “북측에선 남북관계가 속도를 냈으면 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북측에선) 경제인들이 경제협력 얘기도 하고 그런 걸 기대한 것 아니냐. 그렇게 추정하느냐”고 다시 물었고, 조 장관은 “그렇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총수들이 가서 경협 얘기할 처지가 아니지 않으냐. 면박을 주는 것이 의도적인 게 아니겠느냐”라고 조 장관을 힐난했다. 또 “우리가 일방적으로 당하는 것 같다. 국민의 자존심도 지켜달라”고 지적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