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화연구원과 1억弗 펀드 설립
수소산업 혁신 스타트업에 투자

황윤성 현대자동차 오픈이노베이션사업실 이사(왼쪽부터), 김세훈 연료전지개발실 상무, 왕수복 현대차그룹 중국지주사 부사장, 스종카이 칭화대 교무위원(당부서기), 진친셴 칭화연구원 부위원장, 장융웨이 중국 전기차 100인회 사무총장, 주더취안 칭화연구원 교수가 26일 중국 베이징 칭화대에서 ‘수소에너지 전략 협업’ 협약 체결 뒤 엄지를 세워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중국 칭화대와 함께 1억달러(약 1100억원) 규모의 수소 전문 펀드를 조성한다. 중국 내 수소에너지 관련 신산업에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칭화대 베이징칭화공업개발연구원(칭화연구원)과 함께 ‘수소에너지 펀드’를 설립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펀드는 현대차와 칭화연구원 산하 전문 투자기관인 일드캐피탈이 공동으로 투자금을 조달하고 관리한다. 아시아와 유럽, 북미의 벤처캐피털도 투자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펀드 규모는 1억달러 수준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와 칭화연구원, 일드캐피탈은 그동안 쌓아온 수소전기차의 기술력과 수소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활용해 투자 대상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투자 대상은 수소산업 인프라 및 수소 부문 핵심 기술을 보유한 한국과 중국 등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단순 지분 투자를 넘어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사업 성장을 도울 계획이다.
현대차는 수소에너지 펀드 설립을 통해 중국 내 수소에너지 관련 신산업 진출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시에 있는 칭화대에서 칭화연구원과 ‘수소에너지 전략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기도 했다.

중국은 극심한 환경오염을 극복하고 경제 성장을 이끌 대안 에너지로 수소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2월 중국 정부는 ‘중국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산업 혁신연합’을 출범하고 수소전기차를 신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수소 굴기’를 선언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중국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제적으로 공략해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칭화연구원은 ‘중국의 매사추세츠공대(MIT)’로 불리는 중국 명문대 칭화대의 산하기관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