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31일께 공식 발표

위례~신사 1시간→20분 '단축'
강남권 관통…2·3호선 환승

기본계획 2년, 공사기간 5년 등
최종 개통까지는 10년 걸릴 듯

< 위례중앙역 예정지 > 위례신도시와 서울 강남구 신사동을 연결하는 경전철인 위례신사선이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위례신사선 위례중앙역 예정지 인근 주상복합 단지와 상가. /한경DB

위례신도시 주민의 숙원 사업으로 불리는 위례신사선 사업이 10년 만에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례신도시에 예정된 3개 철도 사업 중 적격성 심사 문턱을 넘긴 첫 사례다. 위례신사선은 향후 기본계획 수립, 실시협약 체결, 기본·실시설계 등을 거쳐 착공에 들어간다.

10년 만에 사업성 충족

25일 기획재정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위례신사선 사업은 한국개발연구원(KDI) 민자적격성 조사에서 ‘경제성 평가(B/C)’ 값이 1.02를 기록해 기준치(1.0)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24일 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CA)와 서울시가 협의를 거쳐 사업 적격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르면 오는 31일께 정식 공문을 서울시에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자적격성 조사는 사업의 경제성·정책성 등을 검토하는 과정이다. 기획재정부 산하 KDI의 PIMCA가 맡는다. 일반적인 철도 사업은 B/C가 1.0을 넘어야 추진된다.

위례신사선은 위례신도시와 강남구 신사동 사이 14.8㎞를 잇는 경전철이다. 위례중앙광장에서 출발해 송파구 가락동, 강남구 삼성동을 지나 3호선 신사역에 도착한다. 사업비 1조4253억원을 투입해 정거장 11개를 짓는다.

그동안 사업 속도는 지지부진했다. 2008년 위례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에 처음 담겼으나 10년째 속도를 내지 못했다. 사업 주관사로 참여한 삼성물산은 2016년 10월 사업을 포기했다. 민간이 사업비용과 손익을 부담하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으로는 사업성 확보가 어렵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러다 GS건설이 새 주관사로 나서자 서울시는 지난해 4월 사업안을 PIMAC에 제출했다.

그러나 민자적격성 조사 발표도 계속 늦어졌다. 당초 7월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8월로 한 차례 미뤄진 데 이어 이달까지 공식 발표가 없었다. 업계에선 정부가 집값을 자극할 가능성을 우려해 결과를 함구하고 있다는 추측이 돌았다. 이에 위례 주민 2만여 명은 지난달 20일 노선의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김영환 위례신도시 공통현안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업이 수차례 지연되면서 이곳 주민들은 지칠 대로 지쳤다”며 “이제라도 사업이 방향을 잡게 돼 안심”이라고 말했다.
개통까진 하세월

전문가들은 위례신사선 개통 뒤 위례신도시 교통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위례신도시에는 환승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는 전철역이 없다. 지하철 8호선 장지역과 복정역이 그나마 가깝지만 신도시 왼편에 치우쳐 있어서다.

위례신사선이 개통하면 위례신도시에서 신사역까지 이동시간이 1시간에서 20분 내외로 줄어든다. 3호선 신사역, 2호선 삼성역 등 강남 주요 역에서 환승할 수 있다. 주요 업무지구가 모여 있는 강남권을 관통해 직주근접성도 높다는 평가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위례신사선은 강남 주요 일자리를 한 번에 지나기 때문에 개통 뒤 위례신도시뿐 아니라 송파구 가락동의 직주근접성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노선이 바로 개통하는 건 아니다. 민자적격성 조사 뒤에도 남은 절차가 수두룩해서다. 먼저 사업 기본계획 수립, 실시협약 협상 등에 2년이 걸린다. 협약을 맺은 뒤엔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착공까지 통상 1년이 소요된다. 이후 공사 기간은 최소 5년이 걸린다. 한국교통연구원 관계자는 “민자적격성 조사는 사업의 첫 단계”라며 “남은 과정을 거치다 보면 보통 개통까지 10년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위례신도시에 계획된 위례과천선(위례신도시~경기 과천)은 8월 국가 시행 사업으로 확정된 뒤 노선을 검토 중이다. 위례 트램사업은 재정사업으로 재추진되고 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