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첫 번째 N라인 선보여
고성능 브랜드 N 영역 넓힌다
제네시스 잇는 성장축
기아차는 스팅어·K3 GT

현대자동차의 ‘i30 N라인’ / 사진=현대차

현대·기아자동차가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편안한 주행’이란 기존 전략을 넘어 ‘달리는 재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주행 성능 개선으로 독일 수입차의 거센 공세를 막아내기 위해서다. 이뿐 아니라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현대차는 24일 준중형 해치백 i30에 고성능 브랜드 N의 디자인을 적용한 ‘i30 N라인’(사진)을 공식 출시했다.

i30 N라인은 디자인에 눈에 띄는 변화를 줬다.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을 바꾸고 전용 앞뒤 범퍼를 장착했다. 블랙 베젤(테두리) 헤드램프, 가로 형태의 LED(발광다이오드) 주간주행등 또한 특징이다.

사이드 미러와 창문 주변엔 검은색을 더했다. 여기에 전용 18인치 알로이 휠과 엠블럼이 들어간다. 이 밖에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을 손보고 성능을 강화한 미쉐린 PS4 타이어로 갈아끼웠다.

이 차는 내수 시장에 처음 나온 현대차의 N라인이다. 고성능 브랜드 N이 업계에서 가지는 의미는 크다. 국산차 중에선 첫 시도이자 한 단계 높아진 현대차의 기술력을 알리는 절호의 기회다.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새 먹거리로 거듭날 가능성도 높다. N이 성공하면 브랜드 가치 제고와 판매량을 늘리는 데 ‘일석이조’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최근 막을 내린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N 사업 영역 확장에 대한 의지를 보여줬다.

벨로스터 N 등 고성능차 출시와 더불어 디자인, 성능 등을 강화한 N라인을 구축한다. 이 밖에 커스터마이징(맞춤형 제작) 부품을 장착하는 N옵션은 전 라인업에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가 N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또다른 성장 모멘텀(동력)이 될 수 있을 뿐 아니라 단단한 주행감을 선호하는 유럽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운영하고 있는 튜닝 브랜드 ‘튜익스(TUIX)’는 이렇다 할 차별성이 없어 사실상 실패했다”면서 “이와 달리 N은 여러 기술이 접목돼 소비자의 갈증을 해소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차가 운전 재미에 집중하는 움직임은 갈수록 더욱 뚜렷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미개척 시장인 고성능차로 영역을 넓히고 제네시스와 같은 성장축을 세우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다음달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된 아반떼 스포츠를 선보인다.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은 이전 모델과 같다. 하지만 엔진 회전수(rpm) 2000~4000에서 더 큰 힘을 뿜어내는 ‘오버부스트’ 기능 등 보강할 예정이다.

기아차의 경우 스포츠 세단 스팅어와 K3 GT를 판매 중이다. K3 GT는 1.6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어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m의 힘을 낸다.

K3가 높은 연비에 최적화돼 있다면 GT의 경우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쿠페를 연상케 하는 5도어 모델도 라인업에 추가됐다.

기아자동차가 판매 중인 ‘K3 GT’ 5도어 모델 / 사진=기아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