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 및 지자체 보조금에 CJ오쇼핑 구매 혜택과 르노삼성 프로모션까지 더해
-최종 소비자 가격은 450만원

르노삼성자동차가 28일 저녁 9시40분부터 65분간 CJ오쇼핑 방송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CJ오쇼핑 방송에서 구입신청을 한 소비자는 방송 이후 르노삼성 해피콜을 통해 전국 각 지역 담당자와 상담해 구입을 최종 결정한다. 해피콜 및 지역담당자와의 상담을 통해 전기차 보조금, 문서접수 등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전기차 구입 과정 전반에 대한 상세한 상담과 구입절차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르노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전기차 판매의 약 80%를 차지하는 대표 차종이다. 가격은 인텐스 트림(2인승) 1,500만원, 카고 트림(1인승 및 트렁크) 1,550만원이지만 정부 및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 450만~9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2인승의 경우 소비자 구매 가격은 550만~1050만원이다. 여기에 CJ오쇼핑 구매 혜택과 10월 프로모션까지 더해져 실 구매 가격은 최대 450만원까지 더욱 낮아진다.
CJ오쇼핑에서 구입 신청을 하고 영업점에서 상담을 받은 소비자에겐 5만원 상당의 신세계상품권을 제공한다. 출고까지 완료한 사람에게는 10만원 상당의 정품 악세사리를 증정한다. 이 외에도 100만원 할인(현금 구입 시)과 35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윈도우 옵션 무상 제공 등 혜택을 함께 적용 받을 수 있다.

CJ오쇼핑 웹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에서 방송과 동일한 혜택으로 사전 구매가 가능하다.


르노삼성 LCV & EV 총괄 김진호 이사는 "초소형 전기차 시장의 선구자로서 전기차의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접점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르노 트위지의 독보적인 장점이 소비자들에게 보다 생생하게 전달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폭스바겐, 중국에 전기차 플랫폼 공장 세운다
▶ 두 달 남은 2018년, 전기차 보조금도 남았나
▶ 아우디의 첫 EV 'e-트론' 판매 지연, 왜?
▶ [하이빔]기름 값, 내리는 것도 차별은 없어야
▶ 모든 검증은 끝났다, 닛산 2세대 리프로 한국 공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