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부산, 대전, 울산 지원금 자리 남아
-지자체, "제조사 생산 스케줄에 따라 접수받아 무리없다"

전기차 시장은 보조금 신청이 집중된 연초에 관심이 집중됐다가 하반기에는 뜸해지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연간 보조금 예산대수를 채우지 못한 지자체들의 경우 계속해서 접수를 받고 있어 전기차 구매를 고려 중인 소비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24일 환경부 친환경차 종합정보 지원시스템에 따르면 당초 올해 보조금 민간 공고대수는 전국 2만3,880대에 달한다. 22일을 기준(지자체별 갱신일 차이 있음)으로 2만1,981대가 접수됐고 지금까지 출고 대수는 1만6,594대로 아직 2,000여대는 보조금 접수가 가능한 상태다. 여기에 지난해 집행을 끝내지 못한 명시 이월금과 올해 새로 더해진 추경예산 등의 보조금을 더하면 추가로 약 3,000대의 지원이 가능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보조금 접수가 끝난 지역은 광주시, 경기 용인시, 경기 김포시, 경기 양평군, 충남 천안시, 전북 임실군, 전남 순천시 등이다. 서울은 공고대수 3,944대를 넘어 4,000여대 이상이 접수됐지만 아직까지 700여대가 출고를 기다리는 중이다. 반면 대구는 공고대수 3,643대에 못 미치는 3,204대가 접수돼 아직 440여대의 추가 접수가 가능하다. 부산도 561대 중 445대만 접수돼 100여대 이상 자리가 남았고 대전은 200여대 이상, 울산은 150여대 가량 보조금 지원이 가능하다.
반면 제주는 올해 공고했던 4,799대를 훌쩍 뛰어넘은 5,141대가 접수됐고 3,392대가 출고를 마쳤다. 다만 계속해서 접수를 받고 있는데 최대한 대상 자격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미 목표 대수를 넘어 접수가 된 상황이지만 전기차 출고가 지연되면서 중간에 신청을 취소하는 물량이 꽤 많다"며 "제조사와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출고 가능한 물량을 확인하고, 올해 소화 가능한 물량안에서 명시이월금 등을 활용해 보조금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연초에 보조금 경쟁이 치열해 포기하는 소비자들이 많지만 전기차 출고 일정에 따라 중간에 포기하는 소비자들이 많아 의외로 자리가 남기도 한다"며 "지자체가 제조사와 꾸준히 출고 가능 물량을 확인하기에 연내 자격을 얻은 소비자들은 왠만하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에는 새로 보조금 물량을 기다리는 전기차 신차들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전기차 국고보조금은 올해보다 300만원 줄어든 900만원으로 책정됐다. 다만 보급 물량은 3만3,000대로 크게 늘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현대차, 내수형 i30 N 라인 주요 제원은?
▶ [하이빔]기름 값, 내리는 것도 차별은 없어야
▶ 아우디의 첫 EV 'e-트론' 판매 지연, 왜?
▶ 모든 검증은 끝났다, 닛산 2세대 리프로 한국 공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