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콘텐츠를 제값에, 정당한 대우를 받고 팔기란 어렵습니다. 블록체인 기반의 투명한 플랫폼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김성균 스페로 파트너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사진)은 24일 오후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에 참가해 이같이 말했다.

김 CMO는 "4차 산업혁명 시기에 디지털 콘텐츠 사업이 효자 노릇할 수 있는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보호가 잘 되지 않는다"면서 "디지털 콘텐츠를 어떻게 하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형태로 만들어서 많은 유저들에게 공급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스페로 파트너스는 콘텐츠 창작자가 직접 콘텐츠 가격을 정하고 블록체인으로 유통 과정과 수익 분배를 투명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김 CMO는 콘텐츠 기술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는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DRM(Digital Rights Management)에다 워터마크 기술을 접목한 TCI는 지난 8년간 회사가 몰두해 개발한 기술"이라며 "TCI는 스크램블 체인, 알고리즘을 사용해 빠르고 쉽게 디지털콘텐츠를 변환할 수 있고.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만든 툴"이라고 소개했다.

TCI 기술을 블록체인과 연계하면 콘텐츠를 더 강력하게 보호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CMO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정당한 보상을 해주고 유통의 마진, 수익성까지 플랫폼 안에서 운영할 계획"이라며 "광고주들에게는 TCI기술을 통해 정확한 타깃 마케팅이 가능하도록 빅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10월23~24일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가 열립니다. 국내외 정부 및 기업, 관련 업계 주요인사들이 참여해 '블록체인 프론티어 코리아' 비전을 전 세계에 공유합니다. 클릭하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