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브리프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이 싱가포르에 전기차 공장을 건설한다고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짐 로완 다이슨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사내 공지를 통해 “2021년 선보일 전기차 생산을 위해 글로벌 공급망 구축과 전문인력 채용이 편리한 싱가포르에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높은 비용이 단점이지만 첨단 기술 제품을 생산하기엔 최적의 입지”라고 덧붙였다. 공장은 오는 12월 착공해 2020년 완공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