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희 기자/ 사진 김강유 기자]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원지연, 이주호 디자이너의 알쉬미스트(R.SHEMISTE) 컬렉션이 공개됐다.

‘war is over(종전)’이라는 콘셉트를 담은 알쉬미스트 컬렉션은 전쟁을 바라보는 디자이너의 날 선 시각을 해체주의적인 그런지룩으로 풀어냈다. 전쟁이 불러온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재조명하며 강렬한 감각과 개성이 반영된 의상을 선보였다.
오버랩 레이스는 전쟁 중에 상처받은 마음을 시각화한 것으로 상처가 오버랩되면서 치유해 나가는 인간의 노력을 다양한 소재를 레이어드해 디자인적으로 표현했다. 해지고 찢긴 디테일을 통해 해체주의적 디자인을 선보이며 전쟁 중의 대립하는 인간의 다양한 삶을 대변한다.

이번 시즌 가장 중점을 둔 포인트는 매시와 같은 가벼운 소재와 그와 상대적으로 무거운 무게감의 데님, 질감이 또렷한 레이스와 매끄러운 코튼 소재를 결합하는 등 상반되는 소재의 특성을 이용해 디자인적 변주를 표현했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