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에서 일어난 새마을금고 강도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와 피해자가 이틀째 입원 중이어서 경찰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주경찰서는 23일 오후 사건 용의자 김모(46)씨가 입원한 병원에 경찰관을 보내 퇴원할 수 있는지를 살피고 있다.

김씨는 전날 오전 9시 17분께 안강읍 모 새마을금고에 모자와 마스크 차림을 한 채 들어가 직원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금고 안에 있던 2천40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그는 같은 날 낮 12시 50분께 자택에서 수면제 성분이 든 약물을 복용한 채 잠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후 경주 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의식은 돌아온 상태다.
그러나 의식을 회복했더라도 당장 퇴원할 수 있을지, 경찰 조사를 받을 수 있을지는 장담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김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포항 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범행 당시 상황에 대해 조사받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하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경찰은 범행 경위와 동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회복하는 일이 우선이기 때문에 조사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22일 김씨 집에서 범행에 사용한 흉기, 새마을금고에서 빼앗은 돈이 든 가방을 회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