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준호가 일본에서 인기다.

10월23일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2PM 준호가 ‘JUNHO (From 2PM) Last Concert JUNHO THE BEST'라는 타이틀로 일본 부도칸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12월6일~8일 사흘간 열리는 스페셜 공연에서 아티스트 준호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콘서트는 6월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삿포로 등 총 5개 도시 12회 공연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린 준호의 솔로 투어를 잇는 공연. 준호가 아티스트로서 고민하고 성장해온 시간을 집대성한 결과물이라는 후문이다.
또한, 준호는 부도칸 콘서트에 앞서 12월5일 베스트 앨범 ‘JUNHO THE BEST’도 선보인다. 그는 2013년 일본서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한 후 6년 연속 일본서 여름 솔로 음반 발매와 투어를 성료하며 위상을 과시했던 바 있다.

2018년 7월 일본 발매한 미니 7집 앨범 ‘상상(想像)’은 빌보드 재팬 톱 앨범 세일즈 차트와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등 각종 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준호는 음악 외에도 연기, 사회 활동 등 다방면에서 맹활약 중이다. 7월 종영한 SBS ‘기름진 멜로’에서 물오른 연기력을 뽐내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 11월1일~2일 준호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싱가포르 한류 박람회’ 홍보 대사로서 한류 박람회와 우리 제품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제고(提高)에 힘쓸 예정이다. 11월3일에는 월드비전 홍보 대사로서 뚝섬한강공원 수변마당에서 열리는 마라톤 ‘2018 Global 6K for Water’에 참여한다.(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