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 연출 곽봉철)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지난 4년 간의 일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주연의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여행자인 주인공이 무늬만 갑인 여주인공을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