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월 전망…강수량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고 엘니뇨 발달 가능성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기온은 평년(1981∼2010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지만, 때로는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 강추위가 닥치기도 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23일 발표한 '3개월 전망' 보도자료에서 11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지만, 상층 한기와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1월 평균 기온은 평년(7.0∼8.2도)과 비슷할 전망이다.

월 강수량은 평년(22.8∼55.8㎜)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12월에는 대륙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겠으며 기온이 크게 내려갈 때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월 평균 기온은 평년(1.0∼2.0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월 강수량은 평년(16.6∼28.5㎜)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관측됐다.

내년 1월 역시 대륙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으며 기온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1월 평균 기온은 평년(-1.6∼-0.4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월 강수량은 평년(19.0∼28.6㎜)과 비슷하거나 적을 전망이다.

아울러 내년 1월까지 약한 엘니뇨가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분석했다.

엘니뇨는 페루와 칠레 연안 적도 부근 태평양 바닷물의 수온이 올라가는 현상으로, 가뭄과 홍수에 영향을 미치는 기상 요인이다.

김동준 기상청 기후예측과장은 "엘리뇨가 발달하면 12월에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많은 경향이 나타난다"며 "다만, 올해는 북극 해빙으로 한파가 닥칠 수도 있어 두 요인을 모두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