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24일 첫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정개특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위원장과 간사 선임을 의결한다. 위원장은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맡으며, 특위 전체 위원 수는 18명이다.

앞서 여야는 정개특위 위원으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간사)·원혜영·박병석·김상희·박완주·기동민·이철희·최인호 의원, 자유한국당 정유섭(간사)·김학용·정양석·장제원·장석춘·임이자 의원, 바른미래당 김성식(간사)·김동철 의원, 민주평화당 천정배, 정의당 심상정 의원 이름을 올렸다.
정개특위 설치안은 지난 7월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여야가 특위 위원 정수를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후반기 국회가 개원한 지 석 달이 지나서야 본격 가동을 앞두게 됐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중대선거구제 도입 등 선거제 개편 논의에 탄력이 붙을 지 주목된다.

선거제 개편에 가장 적극적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은 데다 여야 모두 선거제 개편 필요성엔 원칙적 공감대를 형성한 상황이다. 정개특위의 세부 논의가 시작되면 각 당의 이해가 첨예하게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