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황교익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SBS '골목식당'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지적한 평론가 황교익의 발언을 존중했다.

최근 황교익은 '골목식당' 막걸리집 사장과 백종원이 12개의 막걸리를 놓고 이름을 맞추는 것과 관련해 '백종원을 신격화한게 아니냐'는 식으로 제작진을 지적했다.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백종원은 이에 대해 "황교익 선생님은 평론가시니까 당연히 건강하게 크려면 내가 싫은 소리 들어야 되고, 다른 방향의 시선도 받아야 되는 그런 일을 해주는게 평론가"라고 말했다.

이어 "평론가들이 말씀하시는걸 저희가 가타부타 할 것 없이 참고를 하면 되는거고, 정당하게 하실 말씀을 하신 거고, 그 말씀을 듣고 저희도 제작진하고 '이거 이런 시선에서 보면 이렇게 오해할 수 있으니 우리가 앞으로 신경써야겠다'고 얘기했다"고 털어놨다.

백종원은 "열 몇시간 되는 녹화 분량을 줄이려다 보니 다른 시선에서 볼 때 오해의 소지도 있을 수 있다. 그런데 그런 건 아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백종원은 12개의 막걸리 중 3개를 맞췄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건 개수보다 막걸리 집 사장님이 고집을 부린 것때문이다. 오해받는 것 중 하나가 사장님이 연구를 많이 하는데 일부 애주가들은 '너는 왜 일반인 입맛에 맞추라고 강요를 하냐'고 한다. 이것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그는 "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 장사가 되고 손님이 와야 뭘 연구할 거 아니냐. 막걸리 연구하고 전통주 지키는 분이 있어야 하는데 그분들도 먹고 살아야 할 거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들을 살려놔야 돈을 벌든 밥벌이가 되든 해야 전통주를 연구할 것 아니냐. 다른 것을 팔라고 할 수도 없지 않냐"고 덧붙였다.

황교익과 만나 풀어야 하는거 아니냐는 DJ의 말에 백종원은 "부딪히는 것 없다. 선생님이 좋은 말씀해주시는 거다. 평론가와 부딪힌다는 것은 굉장한 실례다. 평론가는 어떤 시선에서든 말해도 되는거고 저희는 겸허히 '저런 시선이 있을 수 있구나' 참고만 하면 된다. 왜 이걸 싸웠다고 하냐"고 강조했다.

또 "절대 황교익 선생님을 폄하하시면 안된다. 사회에 필요한 말씀도 많이 하신다. 평론가 말을 틀렸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사업하는 사람들은 참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