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주류 대표기업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는 기해년(己亥年)인 2019년 1월 1일 11시 11분 11초에 출발하는 ‘2019 대전 맨몸마라톤’ 대회를 개최한다.

2019년 새해 첫날 열리는 ‘대전 맨몸마라톤’ 대회는 친환경 과학도시인 대전의 갑천길을 따라 한밭수목원, 유림공원, KAIST, 과학공원 등 7㎞구간을 맨몸으로 달리는 코스로 구성돼 있다.

2016년 대회를 시작으로 4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갈대 숲과 물길코스를 따라 이어지는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새해 각오를 다지는 이색적인 새해맞이 행사다. 전국각지에서 참가자가 몰리는 대회로 유명하다. 남성 참가자는 상의를 탈의하고, 여성 참가자는 민소매 등 간편한 복장을 착용하면 된다. 지난 대회 참가자들은 익살스러운 바디페인팅과 개성 넘치는 복장으로 눈길을 끌었다.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참여하는 재미 또한 느낄 수 있다.

이번 대회는 특별히 어린이들을 위한 ‘세뱃돈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난 3회 대회동안 어린이 참가자가 꾸준히 늘어나며 7㎞를 완주한 아이들의 표정이 자신감과 건강함으로 가득했다. 이를 본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은 더 많은 어린이들에게 부모님과 특별한 경험과 추억을 쌓고, 새해를 건강하고 활기차게 보냈으면 하는 바램으로 세뱃돈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뱃돈 이벤트 대상은 2019년 기준 유치원생(5세·2015년생)부터 초등학생(13세·2007년생)까지로 7㎞를 완주한 어린이다. 선착순 접수자 2019명 중 완주한 어린이에게 현장에서 3만원의 세뱃돈을 준다. 별도의 기록측정은 없다. 부담없이 걷거나 달리면서 다양하게 펼쳐지는 이벤트에 참여하고, 갑천의 아름다움을 즐기며 완주하면 된다. 어린이들은 대회 복장규정이 아니어도 된다.

조웅래 회장은 “대회를 통해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친환경과학도시 대전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특히 이번 대회에는 더 많은 어린이들이 함께 해 자신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참가접수는 ‘2019 대전 맨몸마라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인터넷 검색창에 ‘대전맨몸마라톤’을 입력하면 된다. 참가비용은 1만1000원(2007년생 이하 무료)이다. 자세한 대회요강은 홈페이지에서 찾아보면 된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