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수/사진=한경DB

신지수 근황/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신지수가 39kg 몸무게를 인증하면서 쏟아지는 관심에 부담을 드러냈다.

신지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전 몸무게 회복. 작년 몸무게 회복하려면 내년이 되어야 겠지"라는 글고 함께 39라고 적힌 체중계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신지수의 키와 몸무게에 이목이 집중됐고, 신지수는 다시 한 번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평소 몸무게는 37kg~38kg이었다"며 "키 물어보시는 DM이 폭주하는데, 저 키가 작아요. 153.5cm"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보면 마른 편이긴 하지만 징그럽진 않다"며 "생활하는데 힘들지도 않고, 다이어트 할 생각도 없다"고 전했다.

또 "너무 바쁜 요즘 시간이 생긴다면 밥 좀 먹고 싶고, 잠을 자고 싶다"며 "제 아이는 탄생 이후 제가 화장실갈 때 빼곤 제 품에서, 제 팔에서 떨어져있는 시간이 없을 정도다. 자랑이 아니라 위로와 공감을 얻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신지수 근황/사진=신지수 인스타그램

향후 활동에 대해서도 신지수는 "지금은 회사에 들어갈 생각이 없다"며 "남편이 매니저 역할을 해주는데, 다 거절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캐스팅 문의는 남편을 설득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지수는 2000년 SBS '덕이'로 데뷔한 아역배우 출신이다. 2006년 KBS 2TV '소문난 칠공주'를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11월 4살 연상 작곡가 겸 음악 프로듀서 이하이와 결혼고, 이후 지난 5워 득녀했다.

신지수는 딸 출산 이후 SNS를 통해 "아이를 조금 빨리 낳았다"며 "다행히 아이와 저 둘다 건강하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