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분들 빼고 뭘 어떻게 하겠나"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은 22일 “촛불시위는 촛불혁명이라고 부르고, 태극기를 들고나오는 분들은 태극기부대라고 표현하는 것은 지나친 왜곡”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분들이 마치 무기를 들고나와서 쿠데타를 일으킬 것 같은 위협 세력으로 간주하는지는 모르겠는데, 나라를 걱정하는 분들이고, 직전 대통령을 구속시켜서 추락한 국격을 걱정하는 분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은 ‘보수통합의 대상으로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들이 객관적으로 볼 때 강경한 쪽이라는 것은 맞다”며 “그렇다고 해서 그분들은 보수가 아니라고 배신할 것이냐 하는 생각은 한번 해봐야 한다. 그분들 빼고 뭐 빼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엄청난 당원을 가진 거대 정당인데 특정 성향의 분들이 입당원서를 많이 낸다고 해서 당이 그 사람들에게 편중된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전 위원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 9년을 평가하는 작업을 해야만 당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반성과 성찰을 하면 연관된 사람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고, 그 과정을 거쳐야만 보수도 다시 대오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 위원은 인적 쇄신 대상에 대해서는 “치료를 하는데 전혀 수술하지 않고 병을 완쾌시키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는 거의 어렵다고 본다”고만 밝히고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