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2일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민주노총 산하 노조 개입설을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은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고용세습 가짜뉴스로 가로막고 드러누워도 비정규직 정규직화 열차는 달려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서울교통공사에서) 올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무기계약직 1천285명 중 정규직 친인척을 둔 사람이 108명이라는 것 외에 특혜나 비리로 볼 만한 어떤 근거나 증거도 밝혀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한 일은 외주·용역화된 생명·안전 업무의 정규직화와 인력 확충, 상시 지속 업무 비정규직 일자리의 정규직화로 차별을 없애고 청년 일자리를 늘린 것"이라며 "채용과 전환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하고 일벌백계해야 한다는 것이 노동조합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야권과 일부 언론이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을 부각하는 데 대해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시대적 과제와 흐름을 가로막고 싶은 것"이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앞장서는 민주노총을 고용세습 노조로 몰아세우기 위함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정규직 사용 사유 제한, 상시 지속 업무의 정규직화, 공공부문 인력 충원으로 좋은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야말로 청년과 비정규직 노동자가 상생하는 길"이라며 "고용 형태가 곧 신분이 되는 세상을 바꾸기 위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멈춤 없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