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가수 구하라(27) 씨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2일 "최씨에 대해 지난 19일 협박·상해·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검이 오늘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씨의 구체적 혐의나 진술내용에 대해서는 "실질심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확인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최씨는 지난달 13일 구씨와 쌍방폭행을 주고받은 뒤, 구씨에게 과거 함께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면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쌍방폭행 및 영상 유포협박 사건 관련해 두 사람은 지난해 대질조사를 받았다.

최근 이혼한 전 부인에게 동영상 협박을 한 이른바 '리벤지 포르노' 남성에 대해 법원이 법정 최고형인 3년형을 선고한 바 있어 최 씨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