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남성 듀오 멜로망스가 해체설에 휩싸이면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걸로 알려졌다.

멜로망스 측 관계자는 22일 "해체설은 와전된 것이다. 마지막 무대라는 뜻은 올해 페스티벌 무대로서는 마지막 무대라는 의미였다"고 전했다.

앞서 21일 멜로망스는 '그랜드민트페스티벌 2018(GMF 2018)에 참석해 관객들에게 "오늘을 마지막으로 멜로망스는 당분간 공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해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김민석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오늘 무대는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했다. 왜냐하면 오늘이 멜로망스로서는 마지막 공연이었다고 얘기를 하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수정된 상태다.

2015년 '센티멘털' 앨범으로 데뷔한 멜로망스는 보컬 김민석과 피아노 정동환으로 구성된 남성 듀오다. 서울예대 동기동창으로 두 사람은 오래 알고 지내다가 2015년 의기투합했고 3년째 활동하면서 음악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멜로망스 관계자는 "공연 계획은 아직 없지만 OST곡 등 멜로망스 이름으로 나올 노래들이 남았다"며 해체설은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