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분기 세계 펀드 순자산 규모가 소폭 줄었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기준 세계 펀드 순자산 총액은 40조2천억달러로 전 분기 말(40억7천억달러)보다 5천억달러(1.2%)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감소했다.

특히 유럽에서 3천768억 달러 줄고 아시아·태평양(1천708억 달러), 아프리카(191억 달러) 등도 감소했다.

미주 지역은 861억달러 증가했다.
지역별 펀드 순자산을 보면 미주가 20조9천134억 달러로 전체의 52.03%를 차지했고 유럽 13조7천311억 달러(34.16%), 아시아·태평양 5조3천839억 달러(13.39%), 아프리카 1천662억달러(0.41%) 등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펀드 순자산 규모 상위 15개국 중 미국(2천315억 달러 증가), 영국(784억 달러 증가), 스웨덴(205억 달러 증가)을 제외한 12개국에서 펀드 순자산이 감소했다.

한국의 펀드 순자산은 110억 달러 감소한 4천299억 달러로, 세계 13위를 유지했다.

한편 펀드 자산 유형별로는 채권형펀드가 2천257억 달러 줄었고 혼합형(1천491억 달러), 머니마켓펀드(MMF)(1천363억 달러) 등도 감소했다.

그러나 주식형펀드는 1천611억 달러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