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헬리오시티’ 현장.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연말 입주를 앞둔 서울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가락시영 재건축)’ 아파트값 총액이 부지 종상향 이후 9조원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서울시 국정감사를 앞두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분석한 자료에서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헬리오시티는 1981년 입주한 가락시영을 재건축한 단지다. 재건축 추진 초기엔 부지가 2종 일반주거지역이었다. 가락시영 재건축 조합은 2006년 용적률 230%를 적용해 최고 25층 총 8106 가구 규모로 재건축할 계획을 제출해 서울시로부터 재건축 정비지역 지정을 받았다. 공공용지 기부채납을 통해 2종일반주거지역 기준(200%)보다 완화된 용적률을 적용받을 예정이었다. 이 계획을 반영한 2008년 기준 가락시영 공시가격 총액은 4조6300억원이었다.
서울시는 2011년 12월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가락시영 부지 일대를 3종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하는 안을 승인했다. 이 결정에 따라 헬리오시티는 용적률 286%를 적용해 최고 35층, 총 9510가구 규모로 설계가 변경됐다.

정 대표는 “2015년 11월 이 단지 평균 일반분양 가격은 3.3㎡(평)당 2548만원으로 단지 시가 총액은 6조8100억원이었고, 올해 9월 기준 헬리오시티 분양권 거래가는 3.3㎡당 4935만원 수준으로 시가총액이 13조1900억원에 달한다”며 “2011년 종상향 결정 이전 시점 시가총액이 4조800억원이었던 것을 고려할 때 종상향 후 시가총액이 9조 가량 오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종상향 승인으로 층수가 높아지고 일반분양 세대수가 대폭 늘어나면서 재건축 사업성이 좋아졌고, 연간 시가총액이 1조3000억원 가량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헬리오시티는 지상 최저 10층 최고 35층, 총 84개 동으로 조성되는 대규모 단지다. 전용면적 39~150㎡ 총 9510가구로 구성된다. 시공은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이 맡았다. 서울지하철 8호선 송파역이 단지 출입구와 가깝다. 단지 내에 근린생활시설과 도서관, 보육시설, 공원 등이 조성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84㎡ 입주권이 지난 3일 15억2500만원에 거래됐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