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에서 산림협력 회담을 진행하고 있는 남북은 22일 전체회의에 이어 잇달아 대표접촉을 갖고 소나무 재선충 공동방제 일정 등을 논의했다.

남북은 개성공단에 있는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이날 오후 1시 28분부터 40분까지 임상섭 산림청 산림정책국장과 최봉환 북측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국장 간의 대표접촉을 진행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대표단이 점심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전 10시 5분부터 29분까지는 남북 대표단이 모두 참석하는 전체회의가, 오전 11시 35분부터 낮 12시 24분까지는 대표접촉이 진행됐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소나무 재선충 공동방제 일정과 북한 양묘장 현대화 방안,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박종호 산림청 차장을 수석대표로 임상섭 국장, 김훈아 통일부 과장이 참석했다.

북측은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을 단장으로, 최봉환 부국장, 손지명 민족경제협력위원회 참사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