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망스/사진=한경DB

멜로망스가 해체설에 휩싸였다.

그룹 멜로망스는 21일 그랜드민트페스티벌2018 무대에 올랐다. 이날 멜로망스 멤버 정동환이 "오늘을 마지막으로 멜로망스로 당분간 공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체 의혹이 불거졌다.
멜로망스의 또 다른 멤버 김민석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무대는 최대한 재밌게 하려고 했다"며 "왜냐면 오늘이 멜로망스로서 마지막 공연이었다고 얘기를 하니까"라고 적었다.

김민석의 글은 현재 수정된 상태지만 멜로망스의 팬들은 "팀이 해체하는 것이냐"며 충격을 받은 상태다.

멜로망스는 보컬 김민석, 피아노 정동환으로 구성된 남성 듀오다. 2015년 미니앨범 '센티멘탈'을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인디신에서 사랑을 받으며 인지도를 높였고, 지난해 하반기 '선물'이 역주행으로 음원차트 정상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내놓는 음원마다 1위에 등극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