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환 감독의 영화 '1987'이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는 올해 제38회 영평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등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는 '1987'을 최우수 작품상·음악상(김태성)의 두 개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남우주연상은 '공작'의 이성민, 여우주연상은 '미쓰백'의 한지민으로 결정됐다.

남우조연상은 '공작'의 주지훈, 여우조연상은 '미쓰백'의 권소현이 선정돼 두 작품이 연기상을 휩쓸었다.

윤종빈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결정돼 '공작'은 총 3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신인 감독상은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이 받게 됐고, 신인여우상은 '박화영'의 김가희, 신인남우상은 '안시성'의 남주혁에게 돌아갔다.

'신과함께-죄와벌'은 기술상을 받는다.
공로영화인상은 윤정희가 받는다.

1967년 '청춘극장'으로 데뷔한 윤정희는 1960~70년대 한국의 대표 여배우로 활약했고, 2010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출연해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올해 마련된 특별상 수상자는 '이태원 살인사건'(2009), '1급기밀'(2018)을 연출한 고 홍기선 감독(1957~2016)이 선정됐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은 오랜 침묵을 깨고 돌아온 '버닝'의 이창동 감독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은 11월 13일 오후 6시 30분 한국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신지혜 아나운서와 배우 김지훈의 사회로 열린다.

다음은 전체 수상자 명단.
▲ 최우수작품상: '1987'(우정필름 제작) ▲ 공로영화인상: 윤정희 ▲ 감독상: 윤종빈('공작') ▲ 여우주연상: 한지민('미쓰백') ▲ 남우주연상: 이성민('공작') ▲ 여우조연상: 권소현('미쓰백') ▲ 남우조연상: 주지훈('공작') ▲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 이창동('버닝') ▲ 각본상: 곽경택·김태균('암수살인') ▲촬영상: 홍경표('버닝') ▲ 음악상 : 김태성('1987') ▲ 기술상: 진종현('신과함께-죄와벌'/시각효과) ▲ 특별상: 고 홍기선 감독 ▲ 신인 감독상: 전고운('소공녀') ▲ 신인여우상: 김가희('박화영') ▲ 신인남우상: 남주혁('안시성') ▲ 독립영화지원상: 김일란, 이혁상 감독· 전고운 감독 ▲ 신인평론상: 조한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