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PC방 살인' 피의자와 동명이인인 쿨의 김성수가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김성수는 22일 자신의 SNS에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라며 "왜 하필 김성수야. 전 수요일 살림남서 뵙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난 줄 알았네 #신상공개 #김성수 #참 흔한 이름 #시작하는 한주도 화이팅 #kbs2 #살림남2"의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홍보를 하기도 했다.

지난 14일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해한 피의자 29세의 김성수는 이날 이름에 이어 얼굴이 공개됐다.

쿨 김성수의 SNS 홍보에 네티즌들은 "참 철딱서니없다", "불필요하게 홍보용 해시태그라니, 고인의 명복을 기리는 문구나 적었으면 어땠을까", "저런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다른사람의 고통으로 본인 홍보하는건 안될 일이다", "생각이 짧았던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