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유치원 학부모들이 20일 도심에서 집회를 열고 책임자 처벌 및 유치원 국가회계시스템 도입을 촉구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 회원은 이날 오전 시청역 앞에서 '유아교육·보육 정상화를 위한 모두의 집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대부분 유치원생 자녀를 둔 30∼40대 여성이 40여명 참가했다. '아이들과 함께 웃고 떠드는 상냥한 집회'라고 공지된 탓에 참가자 절반 정도는 자녀를 데려왔다. 참가자들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교육당국 책임자 처벌, 에듀파인 무조건 도입, 비리 유치원 퇴출, 국공립 단설유치원 확충' 등을 피켓과 구호로 요구했다.
엄마들은 페미니즘 운동을 상징하는 보라색 옷을 입었다. 아이들은 보라색 풍선을 손에 쥐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지난해 국무조정실과 교육청이 유치원 비리를 적발하고도 비리 유치원 이름은 전혀 공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정부와 교육청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 및 행정소송을 벌여왔다.

국무조정실 상대로 정보 비공개 처분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벌인 장하나(19대 의원) 정치하는 엄마들 공동대표는 "한유총은 억울하다고 하는데, 끝까지 발악한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나쁜 유치원이 극소수라면 그런 유치원을 한유총에서 제명하면 되는 일 아니냐"고 지적했다. 장 대표는 "교육당국이 다음 주에 대책을 낸다는데, 학부모나 교사 목소리는 듣지 않아서 믿음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