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셈서 "회원국 연계강화·포용성 확대·4차산업혁명 논의" 제안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벨기에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반도의 평화는 궁극적으로 아시아와 유럽의 공동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브뤼셀 유로파 빌딩에서 열린 아셈 1세션에 참석, 첫 번째 일반발언을 통해 "나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3차례 만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고, 북한과 미국도 70년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서로 마주 앉아 평화를 위한 대화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셈이 3가지 분야에서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아시아와 유럽 모든 회원국 간 연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년간 중단됐던 아셈 경제장관회의가 작년 서울에서 열렸고, 한국의 강점인 ICT 기술로 연구용 초고속 정보통신망을 구축해 아시아·유럽 간 첨단 분야 공동연구를 촉진하고 있다"며 "아셈 연계성 강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기여는 경제 분야에 그치지 않고 장학사업으로 미래 세대 간 유대 강화는 물론 양 지역이 직면한 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아셈 노인인권정책센터를 설립했다"고 소개했다.

또 "한국은 바다를 통해 아세안과 인도까지 잇는 신남방정책과 대륙을 통해 유럽까지 잇는 신북방정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아시아와 유럽 간 연계성은 한반도의 평화를 통해 완성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포용성을 모든 경제와 사회 분야로 확대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은 포용 국가를 지향하며, 경제적 소득 재분배를 넘어 전 사회 분야에서 '포용'의 가치를 우선으로 삼는 게 제1의 목표이다.
나는 아셈이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을 위해 모든 회원국의 의지를 결집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셈 회원국들은 출범 당시와 비교해 괄목할 만한 경제성장을 이뤘고, 교역량은 3배로 증가했고, 전 세계 교역량의 65%에 해당한다"며 "보다 많은 사람과 혜택을 공유해야 하며, 개방적이며 예측 가능한 무역 질서를 확립해 자유무역체제의 기반이 흔들리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은 도전이자 기회"라며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은 디지털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아셈 회원국들과 함께 디지털 경제 등 새롭게 성장하는 시장을 함께 개척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일자리 양극화, 디지털 격차 등 또 다른 불평등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아셈이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논의를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늘날 인류는 많은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며 "세계 경제 번영의 기반이 되어왔던 다자무역질서는 심각한 도전을 받고 있고, 경제 사회적 양극화의 간극은 더욱 커졌다.

지구는 기후변화로 신음하고 있고, 테러와 극단주의가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도전은 개별국가 역량만으론 해결할 수 없다"며 "모두의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새로운 사고도 필요하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