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개발사 체리벅스)'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위해 2차로 신규 서버를 긴급 증설했다고 19일 밝혔다.

넷마블은 지난 10월 11일 정오부터 '블소 레볼루션' 브랜드 사이트에서 진행하는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위해 준비한 서버 50개가 4일 만에 마감됨에 따라 지난 15일 1차로 서버 20개를 증설한 바 있다. 추가한 서버 역시 4일 만에 마감되면서 19일 신규 서버 10개를 2차로 또 추가했다. 새롭게 오픈한 서버명은 '화룡점정', '도원결의'다.

넷마블은 현재 각 서버 별로 예약한 이용자들끼리 문파를 결성하는 등 벌써부터 커뮤니티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은 "지난 15일 추가한 서버 역시 빠르게 포화 상태가 돼 2차 서버 증설을 긴급히 결정하게 됐다"며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에 관심 가져 주시는 분들 모두 불편함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넷마블은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게임쇼 지스타 2018에 '블소 레볼루션'을 선보인 후, 12월 6일 국내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