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주민 의견 조사 나서
서울 마포구가 주거환경이 낙후된 아현동 699 일대 주택 재개발 추진에 대한 주민 의견 조사에 나섰다.

마포구는 오는 29일까지 아현동 699 일대 주민들을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아현동 699 일대는 총면적 10만3979㎡로 90% 이상이 주거지역이다. 전체 건축물의 76.5%가 노후 건축물이다. 정비구역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사전타당성 검토’와 ‘주민의견조사’를 거쳐야 한다. 마포구는 현재 지역 주민 10% 이상의 동의를 얻어 사전타당성 검토를 하고 있다.

주민의견조사는 우편조사와 현장투표로 이뤄진다. 29일까지 참여율이 50% 이하일 경우 조사 기간이 15일 연장된다.

주민 의견 수렴 결과 찬성 50% 이상, 반대 25% 미만이 동시에 충족되면 정비구역 지정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