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주년 기념 트리뷰트 앨범을 발매한 '봄여름가을겨울'(기타: 김종진, 드럼: 전태관)의 김종진이 투병중인 전태관과의 일화를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올댓재즈에서 봄여름가을겨울 데뷔 30주년 헌정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종진은 "저희는 대한민국 최초로 무언가를 이뤘다는 수식어를 많이 갖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힘들게 일한 기억이 더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30주년을 돌아보니 전태관과 치열하게 일하고 다녔던 것들은 하나도 기억이 안나고 같이 뭘 먹었는지만 기억나더라"라겨 추억을 전했다.

이어 "전태관씨가 맵고 단걸 엄청 좋아한다. 얼마 전에는 매운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사다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떡볶이 사다줬더니 너무 매워했다. 아니나 다를까 그 후에 구토를 하고 삽관을 했다. 근데 정말 공연하면서 좋은 곳, 여러 곳을 다녀봤는데 그런 건 기억이 잘 안난다. 정말 사소하게 먹었던 음식들만 그렇게 기억에 남는다. 결국 먹고 살려고 음악했구나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에는 무대 위에만 올라가야만 음악이라고 생각했고 갖춰진 무대에서만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내가 발 딛는 모든 땅이 다 무대였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건 음악을 하다가 떠나면 그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1986년 故 김현식이 결성한 밴드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활동을 시작한 두 사람이 1988년 봄여름가을겨울 정규 1집으로 정식 데뷔한지 올해로 딱 30년이 되는 것이다. 봄여름가을겨울은 그동안 총 8장의 정규앨범을 발표하며 퓨전재즈부터 블루스, 록, 펑크, 어덜트 컨템포러리 등 다양한 장르적 실험과 수준 높은 레코딩 사운드로 우리 음악인의 자존심을 지키며 대중들을 매료시켰다.

음악팬들이 기억하는 히트곡도 많다.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10년 전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의 명곡들은 여전히 뜨거운 생명력을 뿜어내며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무엇보다 김종진, 전태관 두 사람의 우정은 우리 대중음악사에서 가장 빛나는 역사의 한 장면이다. 이들이 함께 해온 30년의 시간은 모든 이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헌정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은 우리 대중음악계의 후배 뮤지션들이 '봄여름가을겨울'의 음악에 보내는 최고의 찬사이자 두 사람의 우정에게 바치는 진심 가득한 헌사다.

한편 '봄여름가을겨울' 30주년 트리뷰트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은 19일 '하루가 가고 또 하루가 오면'과 '땡큐송'을 시작으로 온라인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되며 12월 중 피지컬 음반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이번 앨범의 수익은 투병 중인 전태관에게 전달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