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교황의 방북 수락으로 비핵화는 한층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교황의 방북은 한반도 평화를 향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교황의 방북이 실현되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유연한 접근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핵화에 상응해 제재완화도 상호주의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북미회담 직후 비핵화가 20%에 이르면 되돌아갈 수 없는 시점이라며 대북제재의 단계적 완화를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사자로서 우리가 할 분명한 역할도 있다"며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이끌어낸 것은 우리 정부의 역할이었고, 교황의 방북 성사도 우리의 역할"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또 "일각에서 한미 간 이견이 있는 것처럼 보는 시각도 있고 갈등을 일부러 부추기려는 세력도 있다"며 "한미 공조 협력에는 어떤 흔들림이 없으며, 비핵화 실현은 한미 양국의 공동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