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논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19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인천공항 협력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놓고 질의가 집중됐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선언 이후 협력사 직원 채용과정에 다수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정부가 일자리 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해서 곳곳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가족을 채용했다든지 직원을 바꿔치기했다든지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15건 이상 채용비리가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규직 전환 발표 이후 대상 인원을 전수조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협력사 채용비리 센터에 총 94건이 접수됐고 그중에 심각한 사안 2건은 경찰에 수사 의뢰도 했다"며 "하지만 둘 다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고 나머지도 현재까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답했다.
또 "정규직화 발표 이후 협력업체 입사자에 대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조사하겠다"며 "만약 채용에 문제 있으면 한 사람도 놔두지 않고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인천공항을 방문해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했다.

이후 공사는 그해 12월 비정규직 노동자 3천여 명을 공사가 직접 고용하고 나머지 7천여 명은 자회사를 설립해 고용하는 내용의 정규직 전환 방안을 발표했다.

이런 방침에 따라 협력사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직원 채용과정에서도 부정이 발생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박 의원은 인천공항공사가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지 않고 기준도 없이 무리하게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정규직 전환이 충분한 노사 협의를 거쳐서 자율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직접 고용은 국민의 생명·안전과 밀접한 업무만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며 "(정규직 전환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일방적으로 민주노총과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사장은 "용역 결과를 무시한 것은 아니다"며 "연구용역 결과를 참고해서 합의를 하면 되는 것이지 용역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