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김창환과 A씨에게 폭행 및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한 더 이스트라이트 맴버 이석철이 11일 오전 서울 당주동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2015년부터 프로듀스 A 씨에게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고, 소속사 대표이자 총괄 프로듀서인 김창환이를 묵인하고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 드렸다"고 해명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