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관계자 "교황의 알현 메시지, 우리가 기대하고 바랐던 바"
파롤린 국무원장 "안 하는 것보다 작은 것이라도 해 나가는 게 중요"

"교황의 말씀을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자 관계자들이 '아' 하며 나지막한 탄성을 질렀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받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공식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며 사실상 방북을 수락했다는 소식이 문 대통령을 통해 전해지는 순간 청와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놀라움의 탄성이 터졌다고 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교황청 공식방문 일정을 마친 뒤 다음 방문국인 벨기에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날 오후에 있었던 문 대통령과 교황 간 면담 뒷얘기를 소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교황과의 면담은 비공개가 관례이나 청와대는 사전에 교황청과 협의를 거쳐 면담 주요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다.

교황청 관료조직인 쿠리아에 근무하는 유일한 한국인 사제인 한현택 신부가 통역으로 배석한 가운데 이뤄진 단독면담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수락했을지를 알기 위해서는 문 대통령이나 통역으로부터 대화 내용을 전해 듣는 수밖에 없었다.

이 때문에 면담이 끝나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곧바로 문 대통령과 한 신부에게 대화 내용을 물었다.

문 대통령이 주요 내용을 이야기하면 한 신부가 그 배경이나 정황 등을 설명하는 식이었다고 한다.

"(초청장이 오면) 나는 (북한에) 갈 수 있다"는 교황의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교황은 그 말을 이탈리아어로 하셨다"며 "한 신부는 '그것을 영어로 표현하면 available(가능한)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교황 면담을 마치고 나온 문 대통령의 표정은 약간 밝았다"면서 "윤 수석이 문 대통령에 면담 내용을 묻자 참모들이 그 주변으로 서서히 모여들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을 통해 교황의 말씀을 듣는 순간 탄성이 터져 나왔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는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등 교황의 말씀에 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문 대통령이) 말씀하시지 않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런 교황의 파격적인 메시지는 참모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문 대통령과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의 만찬 등에서도 교황청 인사들은 교황이 문 대통령에게 어떤 말을 할지 전혀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한반도 상황에 한정된 언급은 아니었지만 파롤린 국무원장이 "안 하는 것보다 작은 것이라도 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교황의 긍정적 답변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교황의 메시지는 우리가 기대하고 바랐던 대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파롤린 국무원장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하면서 한국어로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환영합니다' 등을 말한 것은 대전교구장인 유흥식 주교의 도움 덕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유 주교는 이탈리아어에 능통하고 교황도 잘 알고 있다"며 "유 주교가 미사 전 파롤린 국무원장에게 직접 한국어 발음 방법 등을 알려주며 도왔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교황청 일정에 참석한 교황청 고위 인사들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매우 컸다"면서 "한국의 드라마·영화를 잘 알고 있던 만큼 교황도 한국과 한반도 정세를 잘 알고 계셨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