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中 선전서 고객사 초청, OLED 세미나 개최
오포, 비보, 화웨이, 샤오미 등 고객사 20여곳 참석

삼성디스플레이는 18일 중국 선전 메리어트 호텔에서 고객사 20여 곳을 초청해 '2018 삼성 OLED 포럼'을 개최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중국 고객사를 대상으로 모바일과 신시장을 겨냥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8일 중국 선전에서 현지 고객사들을 초청해 ‘2018 삼성 OLED 포럼’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로 주목받는 OLED의 우수성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기 위해 '5G 시대와 OLED'를 주제로 열렸으며 오포, 비보, 화웨이, 샤오미, 레노버, ZTE 등 중국 고객사 20여 곳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의 기술원리, 시장 소구점에 대한 발표에 이어 5G 시대에 걸맞는 초실감, 초고화질 디스플레이 기술들을 대거 소개했다.

특히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본 사양으로 꼽히는 '풀스크린'을 더욱 완벽하게 구현해줄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 기술(FoD:Fingerprint on Display)과 사운드 내장 디스플레이(SoD:Sound on Display)를 비롯해 고해상도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오랫동안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저소비전력, 초고화질 기술들을 소개했다. 5G 상용화와 함께 주목 받고 있는 차량용 롤러블, 투명 디스플레이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OLED 사업부장(부사장)은 "5G는 고속도, 고용량, 초연결을 통해 우리 산업과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을 것"이라며 "OLED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스플레이로 5G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가치와 솔루션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