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 다수가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을 '고용세습'으로 규정하고 이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 20여명은 지난 18일 예정에 없이 서울시청을 찾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열었다.

'청년 일자리 도둑질 서울시! 고용세습 엄중 수사 촉구!'라는 현수막을 앞세우고 청사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이를 막는 서울시 측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때마침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을 상대로 한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렸던 만큼 이를 측면 지원하는 동시에 여론의 주목도를 높이려는 것으로 풀이됐다.

김 원내대표는 규탄대회에서 "문재인정부와 박 시장이 겉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달고 다니면서 일자리 나눠 먹기, 끼리끼리 챙기기에 혈안이 돼 있다"면서 "청년은 단기 알바로 내몰고 청년 실업은 나 몰라라 하는 정권이 바로 겉 다르고 속 다른 문재인정권"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알짜배기 일자리는 뒤로 빼돌리고 청년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장본인이 바로 박 시장"이라면서 "서울교통공사를 간판은 공기업으로 걸어놓고 가족기업으로 만들었으며, 민주노총은 불의의 사고로 비극적 죽음을 맞이한 한 청년의 목숨값으로 서울시 공기업을 일자리 먹잇감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교통공사 고용세습 박원순을 수사하라', '귀족노조 일자리탈취 온 국민이 분노한다', '권력형 채용비리 국정조사 실시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규탄대회에 앞서 한국당은 국회에서 당 '가짜일자리 특위'가 주최하는 긴급 간담회를 열어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에 따른 최저임금 인상과 고용·산업 정책 등을 비판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다음 산업정책이 제대로 가야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면서 "노조를 건드리지 않는 산업정책은 있을 수 없는데 정부가 노조에 꽉 잡혀 있으니 산업정책을 제대로 구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정부가 공공부문에 단기 알바를 급조할 만큼 고용상황이 참담한 재난수준"이라면서 "개선된 통계 지표를 위해 국민 세금이 끊어져 버리면 바로 사라질 단기 일자리를 만들기보다는 좋은 일자리를 몇 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