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과학지원연 "방사능 위해성 평가하라고 업체 측에 구두 고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은 18일 '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 과정에 대해 "(우리는) 방사능 함량 측정을 의뢰받았을 뿐 방사능 위해성 평가를 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KBSI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7월 16일 방사능 측정 전문기관 하즈멧센터는 KBSI 측에 오늘습관 생리대 완제품을 주고 방사능 함량을 측정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KBSI 지구환경연구부는 감마선을 통해 확인한 방사능 함량을 의뢰자에게 제공했다.

오늘습관 측이 홈페이지에 '국가인정기관에서 받은 시험결과서'라며 올린 자료와 같다.

여기에서 쓰인 단위는 'Bq/g' 이다.
앞서 16일 JTBC '뉴스룸'은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기준치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라고 보도했다.

Bq/㎥ 단위는 대기 중 라돈양을 측정할 때 쓴다.

KBSI는 "언론에서 보도한 건 Bq/㎥ 단위로 표기된 수치"라며 "단위 자체가 다른 만큼 KBSI 측정치와 직접 비교 자체가 안 된다"라고 설명했다.

KBSI는 아울러 하즈멧센터와 업체 오늘습관 측에 '측정된 수치는 라돈 존재를 입증하는 만큼 전문기관에 위해성 평가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라는 것을 방사능 함량 자료를 전달할 당시에 구두로 알렸다고 전했다.

방사능 위해성 평가는 인체 방사능 피폭량을 산출해 판별하는데, 피폭량은 내부와 외부 합으로 계산한다.

KBSI 측은 "감마선 방사선 측정을 통해 간접적 방법으로 라돈 존재를 확인하고, 방사능 함량 수치를 의뢰자에게 제공한 게 전부"라며 "위해성 평가는 판정할 수 없어 이를 전문기관에 의뢰하라고 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이 생리대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