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인이 기념일 선물로 명품 지갑을 요구해 준비했는데 정작 상대방은 내게 액체 괴물(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완구류)을 준비했다면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

여대생 A 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50만원 상당의 명품 지갑을 선물했는데 3000원 짜리 액체 괴물을 받았다"면서 "너무 어이없고 짜증이나 아직까지 흥분상태"라고 글을 게재했다.

A 씨는 "29살 회사원 전 남자친구와는 술집에 친구들끼리 갔다가 화장실까지 따라와 '같은 학교 25살 학생'이라며 번호를 달라고 요구해서 썸을 타다가 사귀게 됐다"며 "사귀는 초기부터 '제일 오래 사귄 건 한 달'이라면서 '50일을 기념일로 꼭 챙기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썸을 타는 중에 '대학도 가지 않았고, 29살 회사원인데 사실대로 말하면 번호를 안 줄 것 같아 속였다'고 털어 놓았다"며 "사귄지 한 달 정도 되자 그 놈의 50일 타령을 하면서 온라인 최저가로도 45만원, 백화점에선 50만 원 정도인 명품 지갑 모델을 콕 찝어 선물로 요구했다"고 적었다.

A 씨는 "22살 학생에겐 타격이 큰 금액이었지만, 사고 싶은 것이 있어 그동안 모아둔 용돈이 있어서 사주기로 마음먹었고, 저 역시 온라인 최저가로 37만원 정도 하는 중저가 브랜드 가방을 선물로 받고 싶다고 말했다"면서 "전 백화점에서 사서 포장까지 해 갔는데, 전 남자친구는 포장도 안 된, 검은 봉다리에서 가격표도 붙어있는 액체 괴물을 줬다"고 토로했다.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다던 A 씨는 "'진짜 그 가방을 사달라고 한 거였냐?'고 정색하길래, 속았구나 싶어서 지갑을 도로 뺏었더니 표정이 가관이었다"며 "'나도 이거 말고 5000원 짜리 볼펜 사주겠다'고 하니, '선물이 가격보단 마음이 중요하니, 이왕 사온거 소중하게 쓴다'고 손 내밀길래 도로 가방에 넣어 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A 씨는 "정색하고 밖으로 나갔길래 20분을 기다렸고, 전화를 했는데 전화기가 꺼져있어서 내가 레스토랑 계산도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며 "그래놓곤 다짜고짜 꿈 이야기를 하면서 다음날 연락을 해오는데, 29살이나 먹은 남자가 내게 이러고 있다는 사실이 한심하고 짜증난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A 씨가 공개한 모바일 메신저 화면에서 전 남자친구는 "그 나이에 맞고 어울리는 물건이라는 게 있는 것"이라며 "네가 말한 건 그 나이에 맞지 않겠다고 생각해서 액체 괴물을 생각했다"고 항변했다.

이어 "나도 (액체 괴물) 준비하느라 진짜 힘들었다"며 "우리 동네엔 없어서"라고 자신의 노고를 강조했다.

A 씨의 글에 여성들은 "나도 그런 경험이 있다"고 공감을 표현했다. 일부 네티즌은 "발렌타인데이 때 바지랑 티, 비싼 수제 초콜렛을 선물했는데 화이트데이에 몇 천원짜리 기프티콘을 받았다", "난 명품 지갑 선물하고 손바닥만한 뽑기 인형을 받았다"고 경험담을 전하는가 하면, "생일 '먹튀'가 아니라 다행"이라는 반응도 있었다.

또 "지갑을 낚아채 와서 정말 다행"이라며 글쓴이를 응원하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