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을 2.9%에서 2.7%로 낮췄다. 6년만에 최저치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을 2.7%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은의 성장률 눈높이는 7월에 이어 2회 연속 낮아졌다.

애초 한은은 지난 1월과 4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했다.

그러나 투자와 고용이 예상보다 부진해지자 7월 성장률을 2.9%로 0.1%포인트 낮춘 데 이어 이번에도 성장률을 한 차례 더 떨어뜨렸다.
한은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정부(기획재정부·2.9%), 한국개발연구원(KDI·2.9%), 국제통화기금(IMF·2.8%)보다 낮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한은의 전망대로라면 올해 한국 경제는 2012년(2.3%) 이후 최저 성장률을 기록한다.

내년 성장률 전망은 2.7%로 제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