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EU국가 정상회담서 'CVID' 용어 사용에 靑 배경설명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 중 진행한 한·프랑스 정상회담과 한·이탈리아 정상회담에서 모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언급된 것과 관련, "우리 정부가 그동안 사용했던 '완전한 비핵화'와 실질적 의미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두 차례 정상회담 후 발표문에 CVID 용어가 사용된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CVID는 유럽연합(EU)의 공동안보 입장이다.
EU 차원에서 이미 그렇게 정리가 돼 있다"며 "그래서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한국 대통령과 얘기할 때 프랑스 등이 다른 용어를 쓰기가 어려운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표현을 쓰려면 EU 차원의 협의나 승인을 사전에 거쳐야 한다"며 "이런 사정에 대해 프랑스가 우리 정부에 양해를 구했고, 우리 정부가 그동안 사용했던 '완전한 비핵화'와 실질적 의미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해 유연하게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만남에서 교황이 방북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보고 있느냐는 물음에 "저희도 지켜보고 있다"고만 답했다.

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 뒤 피에트로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회담을 다시 하는 데 대해서는 "교황님과 말씀을 나눈 뒤 좀 더 구체적 내용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