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은은 18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마치고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 조정 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하겠다'는 표현을 삭제했다. 11월 금리 인상 깜빡이를 킨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이날 의결문에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는 과정에서 향후 성장과 물가의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8월 금통위 의결문에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것과 비교하면 '신중히 하겠다'는 표현이 사라진 것이다.
또한 한은은 국내 경제에 대해 "앞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 흐름은 지난 7월 전망 경로를 다소 하회하겠지만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투자가 둔화되겠으나 소비는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도 세계경제의 호조에 힘입어 양호한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통위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50%로 유지했다. 지난해 11월 금통위에서 6년5개월 만에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후 11개월 연속 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한 것이다.

경제성장 전망치를 또 낮출 정도로 경기가 악화된 상황에서 11월 금통위로 공을 넘긴 것으로 풀이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