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9월 접수된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이 작년 동기 대비 1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7만6천141건으로 작년 동기 8만4천350건 대비 9.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매매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하게 돼 있으며, 9월 거래량은 9월에 신고된 것이어서 9월 거래 동향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은 아니다.

1∼9월 누계 주택 매매량은 64만3천16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73만7천100건) 대비 12.7%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9월 수도권 거래량은 4만9천219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7.0% 증가했고 지방은 2만6천922건으로 29.8% 감소했다.
아파트 거래량(5만3천754건)은 작년 동기 대비 2.2%, 연립·다세대(1만3천778건)는 19.2%, 단독·다가구주택(8천609건)은 30.2% 각각 감소했다.

9월 전월세 거래량은 12만7천425건으로 작년 동기 14만1천430건에 비해서는 9.9% 줄었고 전달 15만2천89건에 비해서는 16.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39.8%로, 작년 동기(40.9%) 대비 1.1%포인트 감소했고 전달(41.4%) 대비해서는 1.6%포인트 줄었다.

전세 거래량(7만6천656건)은 작년 동기 대비 8.2% 감소했고 월세(5만769건)는 12.3% 줄었다.

주택 매매 거래량과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부동산정보 앱) 또는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