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CCTV가 공개됐다.

17일 JTBC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가 쓰레기봉투를 들고나오자 동생은 형 김모(30)씨가 향한 곳으로 급하게 뛰어간다.

쓰레기를 버린 신씨가 다시 PC방으로 가자 형 김씨가 신씨를 덮친다. 형이 흉기를 휘두르는 동안 동생은 신씨의 양쪽 팔을 잡고 있다.

PC방에 있던 사람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동생은 현장을 빠져나가고 형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다. 신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14일 오전 11시쯤 결국 숨졌다.

일각에서 동생이 이번 살인의 공범일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커지고 있지만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범행 장소에서 동생이 피해자를 잡는 모습이 CCTV에 찍힌 건 사실이지만 이후에 형을 말리는 장면도 있다. 또 동생이 주변 사람들에게 '도와달라', '신고해달라'고 외치는 장면도 확인됐다. 형이 달려나간 사이 동생은 PC방 인근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목격자와 CCTV를 통해 동생이 범행에 공모하지 않았다는 점이 이미 판별됐다. 동생의 공모 여부가 논란이 되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는 사건 당일 마지막 근무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사고가 난 PC방 측은 "B군은 사건 당일 마지막 출근이었다. 주말 야근이 없어 가게를 도운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